사용하시는 브라우저는 본 웹사이트를 이용하기에 불편할 수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를 사용해 보세요.
교육

세계화된 실버일자리, SAY

카테고리 : 
교육
지역 : 
서울시 전체
예산 : 
5,000,000원
작성자 : 
yongminc92
0
0
0
2016.07.25
위키지수 0점
What | 아이디어는 무엇인가요?
SAY는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외국 학생들과 지혜를 나누고 싶은 국내 거주 어르신들을 주 1회 1:1 화상 통화로 연결하여 커리큘럼을 토대로 실전 회화수업을 진행합니다. 프린스턴,예일대학교 한국어 교육 전문 교수진이 만든 커리큘럼과 대화소재, 체계적인 회화 피드백 시스템, 액티브 시니어 커뮤니티 형성을 바탕으로 시니어와젊은이, 모두에게 가치 있는 경험을 선사합니다.
Why | 아이디어가 왜 필요한가요?
세이 (SAY)는 Seniors AndYouth의 약자로, 은퇴한 어르신들에게는 외국인 젊은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목표를 갖고있습니다. 한국은 고령화 사회 진입 속도가 세계1위인만큼 점차 길어지는 은퇴 후 삶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고민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일을 하고 싶은 욕구가 높은데 비해 은퇴 후 실제로 일을 하고 있는 경우는 50%가 되지 않아 이들이 은퇴 후 일을 계속하기 힘든 현실을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어르신들은 긴 인생경험을 통해 지혜와 재능을 나누고, 사회와 소통하고자 합니다.
How | 어떻게 실현할 수 있나요?
SAY의 실행계획은 뚜렷합니다: 1) 미국 대학교 담당교수님 컨텍 및 계약 2) 시니어와 외국인 학생 참여자 모집 공고 3) 시니어 면접 및 선발; 학생 참여자 사전교육 4) OT 및 세이 교사 육성과정 5) 외국인 학생 커뮤니티 조직 6) 프로그램 시작 7) 프로그램 중간, 기말 평가
Effect |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SAY가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와 이루고자하는 인식-문화변화는 확고합니다: 1) 시니어와 젊은이 세대간의 문화적인 장벽 허물고 소통하는 문화 전파. 2) 한국의 은퇴하신 시니어에게 보람있는 양질의 일자리 제공; 한국 실버일자리의 세계화 견인. SAY의 프로그램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세대공감 (intergenerational solidarity)와 신노년 문화를 구축하는데 기여를 하고 있는지 배우기 위해 서울대학교, Fulbright Junior Researcher와 협업하여 사회적 영향조사(Social Impact Survey)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아이디어 설명
  • 업데이트된 이야기 (0)

SAY 참고 영상 및 기사:

–        학생경험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Tw6XThplBTw

–        1분짜리 수업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ESMmzYBCDqA

–        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3246180

–        연합뉴스 TV 보도: http://m.media.daum.net/m/media/society/newsview/20151008202242375

–        아리랑 TV 보도: https://www.facebook.com/seniorsandyouth/videos/703807353087891/

아이디어 세부 일정

9월

  • 타겟 고객층과 함께 프로토타입 테스팅
  • 창업준비: 시장조사, 설계구축, 운영비, 생활
  • 웹플랫폼  개발 시작

10월

  • 전문교사들과  커리큐럼 기획 및 개발
  • 웹플랫폼  MVP 완성

11월

  • SAY 시니어 선생님 인성교육 과정 개발
  • 웹플랫폼 베타 테스팅
  • 커리큐럼 저작권,  지적재산권 보호 준비

12월

  • 시니어와 외국인 학생 참여자 모집 공고
  • 웹플랫폼 디버깅 및 trouble shooting

예산사용 계획

총 예산 500만원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 커리큐럼 기획 및 개발 - 300만원

- 웹플랫폼 기획 및 개발 - 200만원

아직 이야기가 없습니다.
아이디어 소식을 올려주세요.

업데이트 소식 쓰기

SAY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한국사회와 한류를 통해 한국에 관심이 많아지는 글로벌 사회를 잇고 싶습니다.